광주·전남 불볕더위…일부지역 소나기
2019. 08.13(화) 08:30

13일 광주와 전남은 낮 기온이 34도까지 오르고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광주·전남은 제9호 태풍 '레끼마'의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 영향을 받다가 차차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 많은 날씨가 나타나겠다.

오후 한때 대기불안정으로 동부 내륙을 중심으로 5~40㎜ 소나기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곡성 23도, 구례·담양·보성 24도, 강진·고흥·나주·무안·장성·장흥·해남·화순 25도, 광양·광주·목포·순천·신안·여수·영광·영암·완도·진도·함평 26도 등 23~26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낮 최고기온은 보성·완도·진도 32도, 강진·고흥·목포·무안·여수·장성·해남 33도, 곡성·광양·광주·구례·나주·담양·순천·신안·영광·영암·장흥·함평·화순 34도 등 32~34도로 전날보다 2~4도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광주 '보통', 전남 '좋음' 수준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흑산도·홍도, 거문도·초도 등 일부 섬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낮 기온이 33도를 웃돌 수 있고, 밤에도 열대야가 나타나 매우 무덥겠다"며 "건강관리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회부 공서화 기자 dbskj@hanmail.net        사회부 공서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DBS 광주동아방송 홈페이지(http://www.dbskjtv.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dbskj@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