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3.03.23(목) 16:21
논설
시사평론
동아칼럼
기자수첩
포토
사람들
기고
최종호의 세상보기
전체 포토

전기차 민간 보급 확대 지원책 필요
2023. 01.06(금) 08:36

임채민 기자
올해까지 3만대의 전기자동차를 민간에 보급하겠다는 전남도의 계획이 삐걱이고 있다. 열악한 충전 인프라, 저조한 관용차량 구매 실적 등에 발목잡혀 전기차 활성화 구상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이다.

전남도는 지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총 4,771억원을 투입해 전기차 3만대, 충전기 6,500대를 보급하는 e-모빌리티산업 활성화 계획을 추진중이다. 하지만, 시행 계획 첫해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보급한 전기차는 1만3,467대로 추진율은 44%에 머물고 있다. 이 기간 투입한 예산도 1,982억원에 그쳤다.

지자체별 제각각인 지원금과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12번째로 낮은 총 5,513개소의 열악한 충전시설이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 지자체의 관용전기차 구매도 저조해 현재 전남도가 관용차로 활용하는 전기차는 6대뿐이다. 목포 5대, 고흥 3대, 곡성·보성 1대 등 일선 지자체 역시 전기차 활용이 극미 미미한 실정이다. 나주시가 52대로 그나마 가장 많고, 여수 49대, 영광 42대, 담양 40대, 화순 27대, 완도 24대, 진도 23대, 순천 20대, 무안 19대, 장흥·해남 16대 등이 뒤를 이었다.

전남도가 야심차게 추진중인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라도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전기차 소유주들은 장거리 운행시 충전소 위치부터 확인하는 등 충전에 애를 태운다. 충전 인프라 확충 없이는 당장 전기차 3만대 시대 계획도 망상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이 같은 상황이 계속되면 전기차 구매 심리가 위축돼 친환경모빌리티 등 환경정책에도 차질을 빚을 것이 자명하다. 도와 각 지자체들은 늦기 전에 충전시설을 촘촘히 구축하고 전기 관용차량 활용에 적극 나서 도민들에게 모범을 보여야 한다.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 전기차는 앞으로 대세일 수밖에 없다. 청정 전남을 지향하고 신재생에너지 메카를 꿈꾸는 전남으로서는 더욱 그렇다. 전기차 관련 정책과 지원체계를 면밀히 점검해 하루빨리 보급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때다.
전남매일 정치부 임채민 기자         전남매일 정치부 임채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385-5123이메일 : dbskjtv@kakao.com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