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2.11.26(토) 17:14
논설
시사평론
동아칼럼
기자수첩
포토
사람들
기고
최종호의 세상보기
전체 포토

윤석열, 지역 공약 초심 잃지 말길
2022. 03.11(금) 10:16

추교등 본부장/편집인
윤석열 당선인이 그간 내걸었던 광주·전남지역 주요 발전 공약이 반드시 차기 정부 국정과제로 채택돼야 한다는 여론이 높은 가운데 지역민의 관심 또한 높다.

선거기간 당시 윤석열 후보는 우선 인공지능(AI) 산업 지원을 광주 공약의 첫머리에 올렸다.
'AI 대표도시', 'AI 메카' '한국의 실리콘밸리'를 꿈꾸는 광주의 계획을 정부 차원에서 힘을 실어주겠다는 뜻으로 이해된다.
이를 위해 국가 AI데이터센터, 광주과학기술원 등과 연계해 산학연 AI클러스터 구축, AI반도체 특화단지 조성, AI영재고 설립, AI메타버스 융합도시 조성도 함께 약속했다.

대구와 광주를 연결하는 203.7㎞ 길이의 달빛고속철도 조기 착공과 영·호남 6개 광역단체, 10개 기초단체 연계 순환철도망 구축, 달빛철도를 축으로 한 관광벨트 조성을 대선 핵심공약으로 제시했다.

또 5·18민주화운동을 기리기 위한 (재)5·18 국제자유민주인권연구원 설립도 공개적으로 약속했다.
그는 "자유·민주·인권정신의 확산을 위해 다양한 학술·연구·교육사업을 진행하고, 5·18의 보편적 가치를 기념하고 세계인들에게 홍보하는 네트워크 거점으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광주와 전남 공동 현안인 광주 민간·군공항 이전도 주된 공약으로 내세웠다.
광주공항 기능을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해 분절된 도시생활권을 하나로 연결하고, 다양한 인센티브 등 이전 지역과의 사회적 합의를 통해 군공항 이전도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공항부지에는 4차 산업 기술을 망라한 그린스마트시티로 조성하고 도시문화예술정원 등 생태친화적 명소로 탈바꿈시키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그리고 17대 대선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공약이던 서남권 원자력의료원도 다시 공약화했다.
광주의 광(光)산업 기술력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첨단 방사선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이색공약도 나왔다. 광주∼영암 초(超)고속도로 건설이 대표적으로 윤 후보는 "광주와 포뮬러1(F1) 경기장을 갖춘 전남 영암을 잇는 47㎞ 구간을 독일의 속도무제한 고속도로인 아우토반(Autobahn) 형식으로 건설하겠다"고 공언했다.

광주지역 첫 대형 복합쇼핑몰 유치의 경우 전통시장, 소상공인, 자영업자와의 상생의 모델을 어떻게 만들어낼 지, 어떤 식으로 현실화시킬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 공약 일부는 광주시가 지난해 8월 이후 12대 과제 75개 세부사업을 토대로 심도있는 논의와 다양한 의견 수렴을 거쳐 대선 공약으로 압축한 20대 과제에 포함돼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윤 당선인은 '남해안 신성장의 중심, 전남'을 모토로 전남을 살릴 8대 공약을 제시했다.

그의 전남 공약은 신재생에너지와 우주·항공산업, 교통망 확충, 광양항과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의료복합단지, 관광 등을 아우르고 있다.

첫번째 공약으로 전남지역 염해농지 1420만㎡를 활용한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 산업 벨트 조성을 약속했다.

고흥 우주·항공산업 클러스터 구축은 발사체 제작과 조립, 시험, 발사 등의 모든 과정을 집약적으로 수행하는 우주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남 서남해안은 해양생태관광과 휴양벨트를 구축키로 했다. 진도~조도 연도교·완도 보길~노화~소안·진도~신안 하태, 해남~신안 장산 등 섬 곳곳을 연륙·연도교로 연결하고, 서남해안 생태정원도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팬데믹을 염두에 둔 의료 분야의 경우 화순백신산업특구를 중심으로 첨단의료복합단지를 조성하고, 균형발전과 동반성장을 위한 교통망 확충도 빠지지 않았다.

광주~고흥, 광주~완도 2단계, 광주~영암 고속도로 등을 건설하고, 현재 복선전철로 운영되는 익산~여수 구간 KTX 고속화를 약속했다. 광주~영암 초고속도로 47km 구간은 자율자동차 테스트 베드로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또 광양항을 글로벌 스마트항만으로 전환하고, 무안국제공항의 관문 공항으로 육성도 공약에 포함됐다.

윤 당선인의 공약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례적으로 신안을 찾아 밝힌 흑산공항 건설도 속도가 붙을지 관심사다.

어쨌든 이런 공약들이 차기 정부의 국정과제로 추진 되도록 윤 당선인은 선거운동 당시의 초심을 늘 기억해야 할 것이다.
추교등 기자 dbskj@hanmail.net        추교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385-5123이메일 : dbskjtv@kakao.com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