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3.10.01(일) 08:15
논설
시사평론
동아칼럼
기자수첩
포토
사람들
기고
최종호의 세상보기
전체 포토

‘보행자 교통사고’ 보행자 의식 전환이 관건이다.
2016. 10.27(목) 13:27

선형이 순경
도로에서 운전을 하다보면 횡단보도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보이지 않는 사각지대에서 갑자기 뛰쳐나온 사람들을 보고 급브레이크를 밟은적이 한두번이 아닐 것이다. 필자 또한 관내에서 순찰을 하는데도 순찰차가 있는것도 아랑곳 하지 않고 차량이 끊임없이 오가는 복잡한 도로에서 무단 횡단하는 모습들을 자주 보게된다.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보행자사고로 사망하는 사고건수가 교통사고 전체 건수 중 40%를 차지한다고 발표되었는데 이는 OECE 국가의 평균에서 2배에 가까운 수치라고 한다.

이렇게 심각한 보행자사고를 줄이기 위해서 우리 경찰은 도심지에서는 차량 운전자를 대상으로 하는 보행자 양보운전 캠페인와 함께 보행자를 위협하는 교통법규 위반 차량에 대한 단속 강화를 실시하고 있고, 농촌지역에서는 노인을 대상으로 하는 교통안전교육과 농가 주변 생활도로 부근을 지속적으로 순찰을 돌며 보행자 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하지만 보행자 교통사고는 경찰의 노력이 선행된다고 해도, 결국에는 사고가 날 경우 피해가 고스란히 보행자 자신의 몫으로 돌아가기 때문에 자기 스스로가 안전을 지키려는 의식을 가지는게 필수적이다.

이에 첫째로, 보행자교통사고에 있어서 무단횡단 사고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횡단보도가 멀거나 없어도 횡단보도를 찾아 건너려고 노력하여야 하고 육교만 있을때에도 힘들다고 생각하지 말고 운동삼아 건넌다는 생각으로 반대편 인도로 건너려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둘째, 녹색등이 켜진 횡단보도나 차가 다니지 않는 인도상이라고 해도 이어폰을 끼고 스마트폰을 계속 들여다 보며 몰입한 나머지 주변 환경을 인지하지 못하고 걸어다니는 국민들이 있는데 본인은 안전하다고 생각하지만 상대차량이 교통법규를 위반하였을 때 대처를 전혀 하지 못하여 자칫 큰사고로 이어질수 있기 때문에 걸어다닐때는 스마트폰을 이용하지 않고 주변을 둘러보며 잘살피면서 걷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이처럼 보행자, 즉 국민 스스로가 기본적인 안전수칙 몸소 실천하고 교통안전의식을 바꿀려고 노력 한다면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이는 동시에 선진교통문화에 성큼 다가설수 있을 것이다.

전남광양경찰서 생활안전계 순경 선형이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385-5123이메일 : dbskjtv@kakao.com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