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0.08.04(화) 11:25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소병철 국회의원, “의대 신설” 적극 환영

“전남권 의대 유치 공약, 더 박차 가할 것”
2020. 07.24(금) 13:04

소병철 민주당 의원
전국의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는 전남지역에 오랜 숙원사업인 의과대학 및 대학병원 설립이 곧 현실화 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국회의원(순천시광양시곡성군구례군갑)은 23일 당이 발표한 <의대 정원 확대 방안>에서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대 신설을 적극 검토·추진하겠다”고 확정한 계획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은 23일 연간 400명씩 10년간 4,000명의 의대 정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을 발표하며, 기존의 의대 정원 증원과는 별도로 의대가 없는 지역에 의대를 신설하겠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전남도는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의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지역으로 오랫동안 의과대학 유치에 힘을 써 왔으나, 이를 어느 지역으로 유치할 것인가를 두고 지역 간 갈등이 빚어지는 등 동력을 얻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소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전남 도민의 숙원인 의과대학 유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이 문제가 전남권 내 동서 간의 갈등으로 비화되는 것을 막고 전남권 의원들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것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제안하며 특정 지역이 아닌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를 공약으로 발표 한 바 있다.

공약을 실현하기 위해 당선 후 당·청과 지속적으로 물밑 조율을 하면서, 전남도와 보조를 맞추며 한정애 보건복지위원장 및 김성주 보건복지위 간사를 직접 만나 전남권 의과대학 신설의 필요성을 설득 하는 등 전남권의 의대 유치를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녔다.

소 의원은 “시민들 앞에서 약속드린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 및 대학병원 설립에 한 발 더 다가가게 돼 기쁘고 뿌듯하다”며, “다만, 이번 발표에 의과대학을 전남도에 신설하는 것으로 정확히 명시를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현재 지역별 의과대학 입학정원을 보면, ▲서울은 8개 학교에 826명이고 ▲경기는 3개 대학 120명, ▲충북은 2개 대학 89명, ▲충남은 3개 182명, ▲전북도 2개 대학 235명이지만 전남은 의과대학 자체가 없기 때문에 의대 유치가 유력한 상황이다.

특히 같은 전남권 내에서도 동부권 인구 수는 2020년 3월 기준 84만 6,828명으로 서부권 62만 8,952명보다 인구 수가 더 많음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관 수나 의료 인력은 훨씬 더 부족해 의료서비스 인프라는 더 취약한 상황이다.

이에 소 의원은 향후 전남권 의과대학 유치는 물론 도내 균형 잡힌 의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전남권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과 의과대학 설립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를 곧 개최할 계획이며, 당이 발표한 이번 계획을 발판으로 더더욱 박차를 가해 그 동안 많은 불편을 겪어 오신 우리 전남 도민 여러분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권역별 공공의료 인프라가 탄탄하게 구축될 수 있도록 더 분발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동부권 이승준 기자 happy0096@hanmail.net        동부권 이승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432-9169이메일 : dbskj@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本社 : 10461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29, (주교동, 대광빌딩) 4층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등록일 : 2006.12.13 발행/편집인 : 박기출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