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20.05.30(토) 18:41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전남, 최근 5년간 전체인구 감소 중 청년이 93.8% 차지

김경자 도의원 "광역 청년센터 설립, 소통 강화해야"
2020. 05.20(수) 16:26

김경자 전남도의원
전남 전체인구 감소 중 청년인구 감소가 9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나 '청년이 돌아오는 정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전남도의회 김경자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은 19일 도정질문을 통해 "최근 5년간 전남 전체인구 감소 4만 명 중 청년인구 감소가 3만7000명으로 전체의 93.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제시한 최근 3년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전남의 청년인구는 44만4355명(전체인구의 23.8%)으로, 지난 2017년 46만6684명(전체의 24.6%)보다 2만2329명(0.8%)이 줄어들었다. 주민등록 상 전남 전체인구는 2017년 말 189만6424명에서 2019년 말 186만8745명으로 감소했다.

김 의원은 "전남 인구 감소의 주 연령층인 청년인구 감소의 가장 큰 요인은 '청년이 선호하는 일자리 부족'으로 나타났다"면서 청년정책 개편을 위한 새로운 제안을 제시하고 대책을 촉구했다.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 '청년이 일하고 머무는 행복전남'을 만들기 위해 분산돼 있는 청년 정책 지원기능을 한곳에 모아 광역단위 청년센터를 구축하고 청년의 목소리를 담은 청년정책으로 개편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남도는 민선7기 들어 청년 일자리 창출과 정착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인구청년정책관을 신설하고 청년정책을 2018년 70개 사업에서 2020년 101개 사업으로 대폭 확대했다. 또 청년들의 활동 거점공간인 '청년센터'도 2018년 4개소에서 2020년에는 18개소로 늘려 조성한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2020년 사업비 3109억 원을 편성, 대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청년정책 대부분이 청년수당이나 취업연계 지원 사업 등 한시적인 금전적 지원 정책들로 구성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군 청년센터와 청년 일자리카페 등을 통합, 다양한 청년활동 지원 기능을 활성화하고 청년의 아이디어와 제안을 정책에 반영하도록 현장소통 능력을 강화해야 할 것"이라며 "청년 스스로 자립하고 도전할 수 있는 정책으로 개편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7년 광역단위 청년센터를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전라남도 청년발전 기본 조례'가 개정됐다"며 "흩어져 있는 청년정책들을 한 곳에 모아 통합정보망을 구축하고 다양한 정보를 안내할 수 있도록 광역단위 청년센터가 설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영록 도지사는 "시·군 단위 청년센터를 활성화하고 청년들의 요구와 수요를 반영, 광역단위 청년센터가 설립될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검토 하겠다"고 답변했다.
김정환 기자 dbskj@hanmail.net        김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432-9169이메일 : dbskj@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本社 : 10461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29, (주교동, 대광빌딩) 4층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등록일 : 2006.12.13 발행/편집인 : 박기출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