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19.10.15(화) 15:57
논설
시사평론
동아칼럼
연재칼럼
기자수첩
포토
인물동정
인물포커스
전체 포토

AI 집적단지 조성사업 속도 내야
2019. 09.17(화) 16:22

황애란 차장
광주시가 미래 먹거리로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 추진이 난항을 겪고 있다. 시는 오는 2021년 단지 착공과 사업 시너지 효과를 위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에 첨단3지구 그린벨트(GB) 해제와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요청했으나, 그리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내년도 예산마저 대폭 깎였다니 사업 추진 동력이 상실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여기에 당초 지난 8월 나올 것으로 기대했던 정부의 'AI 집적단지 조성사업' 적정성 검토 결과 발표가 지연되고 있다. 관련 예산 확보를 위해서는 기재부 적정성 검토를 받아야 하는데 이마저 늦어지고 있는 것이다.

지난 1월 예타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AI 조성사업은 첨단3지구에 2020년부터 2024년까지(5년) 인공지능 연구원을 비롯한 데이터센터 등 AI 인프라를 집적화하는 것이다. 총사업비는 4,061억원에 달한다. 시는 AI 조성사업 내년도 국비로 1,205억원을 신청했으나, 426억원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시는 GB 해제가 정해지면 내년 말까지 사업부지 토지수용과 함께 보상을 모두 마무리한 뒤, 2021년 착공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AI 조성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기 위해서는 사업부지인 첨단3지구 개발제한구역(GB) 해제와 AI 데이터 활용에 대한 규제를 해결하는 규제자유특구 지정이 관건이다.

사업부지인 첨단3지구 총면적 중 325㎡가 GB로 묶여 있다. 시는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국토부에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신청했다. 그러나 사업부지 60% 이상이 농지에 해당돼 농지개발과 농지전용 등에 따른 추가 절차와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등을 거쳐야 하는 상황이다.

규제자유특구 지정 문제도 중소벤처기업부와 조율을 거치고 있으나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AI집적단지 조성사업은 광주는 물론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할 먹거리 산업이다. 시는 AI산업을 선점하기 위해 전략적 측면에서 예타면제 사업으로 SOC를 대신해 미래 혁신산업을 선택했다.

첫 발을 뗀 AI산업이 광주 미래 먹거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와 정치권·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할 때다.

/전남매일 정치부 황애란 기자
dbskj@hanmail.net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432-9169이메일 : dbskj@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

本社 : 10461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29, (주교동, 대광빌딩) 4층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등록일 : 2006.12.13 발행/편집인 : 박기출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