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19.09.17(화) 16:40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박지원,“조국 후보자 국회 청문회 없고 문재인 대통령은 임명 할 것”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청문보고서 채택 없는 청문회' '청문보고서 없는 후보자 임명' 관행”
“조국, 전 민정수석으로서 자신 및 가족 등 주변 흠결 알았다면 장관 후보자 수락 안 했을 것"
2019. 09.04(수) 09:43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했지만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는 없을 것이고 청와대는 임명을 강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9.4) 아침 MBC-R <김종배의 시선집중, 무릎 탁 도사>에 고정출연해 “자유한국당에서 진작에 청문회를 열었으면 국민 지지를 더 받을 수 있었을 것”이라며 “자기 꾀에 자기가 빠져 버스는 떠났고 손 흔드는 것은 논리도 명분도, 내공도 없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서 인사 검증 등을 담당한 사람이기 때문에 만약 지금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 한 줌의 부끄럼이 있다고 한다면 장관직을 수락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굳이 이렇게 검증이 강하게 요구되는 자리가 아니라 대통령 비서실장, 총선 출마의 길도 있었겠지만 그것을 택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한국당은 막연한 의혹만 제기하고, 조 후보자는 ‘아니다, 모른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지만 지금 조 후보자는 실제로 제기되는 의혹과 관련해서 잘 모르는 것 같다”며 “현재 진실을 규명해 줄 수 있는 길은 자유한국당도 조국 후보자도 아니고 오직 검찰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검찰이 신중하게 수사를 하겠지만 조 후보자 기자회견이 있고 바로 몇 시간 후에 압수수색을 하는 것을 보면 지금 독하게 수사하고 있다”며 “수사가 장기화 될 것이라고 예측하시는 분도 있지만 저는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할 때 수사 결과가 빨리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한국당이 조 후보자 임명에 대해 정기국회 일정 보이콧 및 장외 투쟁 등을 걸고 반대를 하겠지만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임명을 강행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에 대해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은 것을 본업으로 해 왔고 대통령께서는 그런 한국당을 보고 청문보고서 없이 후보자들을 임명하는 것을 본업으로 해 오셨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런 의미에서 저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을 그만 두었을 때, 또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이 되었을 때 120% 장관이 될 것이라고 말한 것”이라며 “대통령 입장에서도 더 이상 시비 거리를 주는 것 보다는 임명해 매듭짓는 것이 국정 운영을 위해서 더 낫다고 생각하실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러나 현재 검찰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이기 때문에 청와대에서는 개입할 수도 없고, 또 윤석열 총장은 그런 사람이 아니라”며 ”검찰수사는 인정사정이 없기 때문에 지금은 검찰은 수사를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민주당이 판을 깔아줘 조국기자회견 했고 한국당은 전략부재로 당했지만 민주당의 조국기자회견은 이판사판, 한국당과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똑같은 방식으로 했기 때문에 피장파장으로 이제 버스는 떠났고 대통령은 임명할 것이다” 라며 거듭 검찰 수사를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부권 서은철 기자 sec7724@naver.com        서부권 서은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432-9169이메일 : dbskj@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

本社 : 10461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29, (주교동, 대광빌딩) 4층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등록일 : 2006.12.13 발행/편집인 : 박기출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