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19.08.22(목) 16:07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일본 수출규제' 광주·전남 1196억 손실 전망

광주전남연구원 분석… 전자·전기·화학 등 타격 우려
2019. 08.01(목) 14:44

일본의 수출규제로 광주와 전남지역에서 1196억원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 될 것으로 전망됐다.

광주전남연구원 김봉진 책임연구위원은 31일 ‘광전 리더스 Info’를 통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할 경우 첨단소재, 기계류, 전자부품 등의 업종에서 단기적으로 수입이 제한됨에 따라 지역경제의 산업생산 감소와 경제적 손실이 발생될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광주는 총 생산액 419억원의 생산 감소가 유발될 것으로 추정됐으며, 업종별로는 전기 및 전자기기 업종에서 303억원의 생산 감소가 유발돼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기계 및 장비 업종 49억원, 운송장비 업종 44억원, 금속제품 업종 8억원 등의 생산 감소가 유발될 것으로 추정했다.  

전남은 총 생산액 777억원의 생산 감소가 유발될 것으로 전망했다. 업종별로는 화학제품 업종에서 636억원, 기계 및 장비 업종 90억원, 운송장비 업종 11억원, 석유제품 업종 7억원 등으로 추산했다.

김 연구위원은 단기적으로 수입선 다변화와 경영안정 지원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특히 지역 내 금속가공 관련 뿌리중소기업이 다수 포진된 기계류와 금형 업종의 경우 단기적으로 대일 의존도를 이탈하기 어려운 상황이므로 정부와 지자체의 정책적 지원이 시급한 상황으로 판단했다.

또 정부가 마련하고 있는 지원정책에 대한 지역의 수용력을 높이는 한편 광주와 전남지역 차원의 일본 수출규제 대응 전담조직을 구성해 운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광주시와 전남도에서 설치한 일본 수출규제 피해 신고센터를 중심으로 관내 기업지원조직 및 유관기관, 지역산업체, 통상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민간합동 전담조직을 구성해 일본 수출규제 확대에 따른 지역의 대응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명지훈 기자 mjh-wando@hanmail.net        명지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432-9169이메일 : dbskj@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

本社 : 10461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29, (주교동, 대광빌딩) 4층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등록일 : 2006.12.13 발행/편집인 : 박기출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