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2019.12.10(화) 11:52
전체기사
정치
행정/자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종합
환경/건강
기업 탐방

총선 앞둔 민주당 입당 '러시'…광주시당 4만, 전남도당 10만

선거인단 '7월말' 모집시한 마감에 폭증
상당수 지역 당내 현역의원 없어 경쟁 치열
2019. 07.29(월) 08:11

내년 총선에서 투표권이 부여되는 더불어민주당의 권리당원 모집시한 마감을 앞두고 광주·전남에서 입당원서 접수가 폭증하고 있다.

29일 민주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에 따르면 내년 총선의 경선 룰이 발표된 지난해 말부터 총선 입지자들이 모집한 입당원서가 쇄도하고 있다.

광주시당의 경우 21대 총선용으로 추정되는 입당원서가 현재까지 4만부 접수됐다.

이미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원배가 운동 등을 통해 30여만 명의 당원을 확보한 광주시당에서는 대규모의 추가 신규 당원들이 접수되자 10여명의 입력보조 요원을 고용, 당원등록 작업을 하고 있다.

광주 8개 선거구가 가운데 지난해 보궐선거로 당선자를 배출한 서구갑 지역을 제외한 나머지 7개 지역구가 원외지역위 실정상 전 지역에서 고른 입당원서가 접수되고 있다.

2018년 지방선거 당시 43만명의 당원을 보유한 전남도당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10만명이 넘는 입당원서가 접수돼 업무가 마비될 지경이다.

현재 15명의 단기 인력을 고용해 당원등록 업무를 처리하고 있으나, 역시 일손이 딸리는 마찬가지다.

특히 전남지역의 경우 목포, 여수, 순천, 광양, 나주 등 시 단위 선거구를 중심으로 당원모집이 과열 양상을 띠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내년 4·15 총선에서 권리당원선거인단 50%와 안심번호선거인단(일반 유권자) 50%로 출마자를 정하는 국민 참여경선 방식을 채택했다.

후보자 추천 권리를 부여받는 권리당원은 2019년 7월 31일까지 입당한 당원 가운데 2019년 2월1일부터 2020년 1월31일까지 기간중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한 자에 한정된다.

따라서 내년 총선 공천권을 거머쥐기 위해 경선에 참여하려는 입지자들은 이달 말까지 자신에게 우호적인 권리당원 확보에 사활을 걸 수 밖에 없다.

특히 민주당은 지난 총선에서 당시 국민의당에 전패 하다시피해 대다수 지역구에 당내 현역의원이 없어, 내년 총선 구도가 더욱 경쟁을 과열시키는 형국이다.

여기에 정치신인에게 최대 20%, 청년·여성·장애인의 경우 25%의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한 당내 경선 방침 또한 각 후보측의 발걸음을 재촉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민주당 전남도당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많은 입당원서가 들어왔으나, 주소 확인과 전화번호나 주민 번호 일치 여부 등 허수를 가려내면 실제 등록되는 신규당원은 상당수 줄어들 수 있다"면서 "예전에는 현역의원이 버티고 있는 지역구가 많아 경쟁이 치열하지 않았으나, 이번에는 원외 지역구가 많고 정치신인에 대한 가산점도 높아 많은 입지자들이 몰리고 있다"고 전했다.


정치부 유창식 기자 dbskj@hanmail.net        정치부 유창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DBS 광주동아방송 : 주소·발행소 :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대로 1040 등록번호: 광주 아-00105 등록일:2012년 4월 5일 발행·편집인 : 오동식 편집인:추교등

DBS 광주동아방송. all rights reserved. 대표전화 : 062)385-0774 팩스 : 062)432-9169이메일 : dbskj@hanmail.net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책임자:추교등

本社 : 10461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호국로 779번길 29, (주교동, 대광빌딩) 4층등록번호 : 경기, 아52302 등록일 : 2006.12.13 발행/편집인 : 박기출
< DBS광주동아방송 >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